해외소식 해외의 최신 소식을 전합니다.
해외소식2023-11-28 12:03:34
0 4 0
“스마트폰은 좀…” 국회서 답변중 폰 검색하다 제지당한 日고노
내용

입력2023.11.27. 오후 5:07  수정2023.11.27. 오후 5:48

 

日, 韓과 달리 의회내 사용 금지
“규정 지켜야” “뭐가 나쁘냐” 분분

 

차기 일본 총리 후보로 꼽히는 고노 다로(河野 太郎) 일본 디지털상이 27일 참의원(상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2019년 3월 외상은 누구였느냐”는 질문을 받자 스마트폰으로 검색해 보고 있다. NHK방송 캡처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디지털상이 국회에서의 답변 도중 스마트폰을 꺼내 검색을 하다가 담당 상임위원장의 제지를 받았다. 일본에는 국회 내 스마트폰 사용을 금지하는 규정이 있다.

27일 참의원(상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한 고노 디지털상은 한 야당 의원으로부터 “2019년 3월 당시 외상은 누구였나”라는 질문을 받고 스마트폰을 꺼냈다. 고노 디지털상이 “잠깐 확인해 보겠다”며 검색을 하려는 순간 사회를 보던 위원장이 “스마트폰은 좀…”이라며 제지했다. 그러자 고노 디지털상은 “(스마트폰 사용이) 안 되는군요”라고 답하며 스마트폰을 주머니에 넣었다.

이날 일화를 두고 일본 소셜미디어 등에서는 “규정을 무시하고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태도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과 “사실 확인을 위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이 게 뭐가 나쁘냐”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한국 국회와 달리 일본 국회에서는 휴대전화를 이용한 통화나 검색 등이 금지된다. 한국에선 정치인들이 본회의장 등에서 문자메시지를 주고받거나 스마트폰 검색을 하다 사진이 찍혀 물의를 빚곤 하지만 일본에선 이런 장면을 상상하기 어렵다.

고노 디지털상은 차기 총리 후보로 꼽히는 유력한 정치인이다. 2020년 행정개혁상 시절에 디지털 행정을 위해 일본 특유의 도장 찍기 문화를 없애자고 주장해 주목받았다. 소셜미디어 X(옛 트위터) 팔로워도 263만 명에 이른다.

 

도쿄=이상훈 특파원 sanghun@donga.com

스크랩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