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식 중국의 최신 뉴스를 전합니다.
중국소식2023-11-29 11:32:41
0 2 0
[사회] 中 CXMT, '자국 최초' LPDDR5 상용화…메모리 맹추격
글쓴이 뉴스팀 글잠금 0
제목 中 CXMT, '자국 최초' LPDDR5 상용화…메모리 맹추격
내용

입력2023.11.29. 오전 8:59

 

샤오미 등 스마트폰 제조사 검증 완료

 

중국 메모리 업체 CXMT(창신메모리)가 저전력 D램의 세대를 한 단계 높였다. 중국이 해당 제품을 상용화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으로, 중국 메모리 기술력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28일 CXMT는 자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LPDDR5 D램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CXMT 회사 전경(사진=CXMT)


DDR은 국제반도체표준협의기구(JEDEC)가 제정한 D램 규격이다. 스마트폰·태블릿 등 전력효율성이 중요한 IT기기용으로 설계되는 경우, 앞에 LP(Low Power)를 붙여 LPDDR이라고 칭한다.

회사 설명에 따르면 CXMT의 LPDDR5는 이전 세대(LPDDR4X) 대비 성능은 50% 향상됐으며, 전력 소모량은 30% 감소했다. 또한 실시간 오류 수정 기능으로 제품 안정성을 높였다. 또한 샤오미, 트랜션 등 현지 주요 스마트폰 제조업체에서 검증을 마쳤다.

CXMT는 "중급 및 고급형 모바일 기기를 위해 LPDDR5를 출시했다"며 "해당 제품의 상용화를 통해 CXMT의 D램 제품군이 더욱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CXMT는 중국 내에서 가장 기술력이 높다고 평가받는 D램 업체지만, 지금까지 LPDDR5의 이전 세대인 LPDDR4X 생산에 머물러 왔다. 그러나 이번 제품 개발로 세대를 한 단계 높이게 됐다.

물론 CXMT의 LPDDR5는 국내 주요 메모리 업체들과 비교하면 여전히 기능이나 속도면에서 부족한 상황이다. 현재 삼성전자·SK하이닉스는 LPDDR5의 다음 세대인 LPDDR5X를 생산하고 있으며, 속도 및 용량 측면에서 모두 CXMT를 크게 앞선다.

 

장경윤 기자(jkyoon@zdnet.co.kr)

원문
출처
스크랩 0
뉴스팀2024-02-27